RACING NEWS >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맥스 귄터, 산티아고 E-프리에서 첫 우승
입력 2020-01-20 14:42:45 l 최종 수정 2020-01-20 14:42:45

BMW I 안드레티 모터스포트 소속 맥스 귄터(22, 독일)가 포뮬러 E 통산 최연소 우승 기록을 세웠다. 118일 칠레 산티아고에서 열린 2019/2020 시리즈 3라운드에서 맥스 귄터는 안토니오 펠릭스 다 코스타가 보유한 최연소 우승 기록(23132)을 경신하고 포뮬러 E 데뷔 후 처음으로 포디엄 정상에 올라갔다. 2, 3위는 안토니오 펠릭스 다 코스트(DS 테치타)와 미치 에반스(파나소닉 재규어 레이싱).
 
맥스 귄터는 사우디아라비아 2라운드에서 두 번째로 피니시라인을 통과했으나 세이프티카 상황에서 루카스 디 그라시와 스토펠 반도른을 추월해 24초 페널티를 받고 11위로 추락했다. 이번 산티아고 E-프리에서는 안토니오 펠릭스 다 코스타와의 접전 끝에 포뮬러 E 첫 우승을 차지했다.
 
산티아고의 타는 듯한 더위 속에서 치러진 예선에서 미치 에반스, 맥스 귄터, 세바스티앙 부에미 등 상위 6명이 슈퍼폴을 통해 최종 그리드를 확정 지었다. 재규어의 미치 에반스가 104.827초 랩타임으로 폴포지션.
 
산티아고의 도심 서킷(12.285km) 2그리드에서 출발한 귄터는 결승 한 때 4위까지 떨어졌지만, 최종 40랩째, 앞서 달리던 안토니오 펠릭스 다 코스트(DS 테치타) 추월에 성공하며 마침내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이번 산티아고 E-프리에서는 크고 작은 사고가 일어났다. 2라운드까지 챔피언십 선두를 지키던 알렉산더 심스가 결승 초반 앙드레 로테레르와 충돌한 뒤 리타이어했고, 1라운드 승자 샘 버드는 올리버 로랜드와의 접촉사고로 19위까지 떨어졌다가 최종 10위를 기록했다.
 
2019~2020 시리즈 3라운드를 마친 현재 38점을 획득한 스토펠 반도른(메르세데스-벤츠 EQ 포뮬러 E )이 득점 선두를 달리고 있다. 알렉산더 심스(BMW I 안드레티 모터스포트, 35)와 샘 버드(인비전 버진 레이싱, 28)2, 3. 3라운드 1위 맥스 귄터는 루카스 디 그라시(아우디 스포트 압트 쉐플러, 24)1점 앞선 4위에 랭크되었다.
 
팀 챔피언십 부문에서는 BMW I 안드레티 모터스포트(60)1위로 도약했고, 메르세데스-벤츠와 인버전 버진 레이싱이 각각 56, 38점으로 2, 3위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이번 3라운드 하이라이트 영상은 28KBS 1TV 스포츠 중계석을 통해 방영될 예정이다. 2019/2020 포뮬러 E-프리 4라운드는 215일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에서 개최된다. 모로코 마라케시, 중국 산야, 이탈리아 로마, 프랑스 파리 대회에 이어 52~3일에는 서울 잠실 종합운동장 일대에서 포뮬러 E 챔피언십 서울 E-프리가 열린다.
 
박기현 기자(allen@trackside.co.kr), 사진/Formula E-Prix
이전글 엑스타 레이싱 2020 SR 슈퍼6000 라인업 발표
다음글 카를로스 사인츠 2020 다카르 랠리 우승
 
목록
 CJ로지스틱스레이싱 2020 드라이…
 쏠라이트 인디고 이재우 감독 선…
 한국타이어, KMAC 주관 ‘2020 한국…
 금호타이어, 한국폴리텍대학과 M…
 현대자동차 ‘N 스페셜 에디션 …
 금호타이어 ‘북미 굿 디자인 어…
 [INTERVIEW] (주)슈퍼레이스 김동빈 …
 현대자동차, 美 뉴욕 타임스퀘어…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모델솔루션…
 2019 슈퍼6000 1~3위 팀의 새 시즌 …

인디고 파…

루카 엥슬…

미니 챌린…

2020 중국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