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CING NEWS >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서한GP 오한솔, 2019 슈퍼레이스 GT1 첫 폴
입력 2019-08-03 14:19:30 l 최종 수정 2019-08-03 14:19:30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5라운드 GT1 예선 결과 서한GP 오한솔이 1위에 올랐다. 83일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15.615km)에서 열린 예선에서 오한솔은 228.105초 랩타임을 기록하며 결승 폴포지션을 예약했다.
 
비트알앤디 박석찬, 올해 두 번째 예선 2
슈퍼레이스 GT1 5라운드 예선에는 19명 참가해 순위를 겨루었다. 37도에 육박하는 날씨 속에서 막을 올린 20분 예선은 일찌감치 폴시터를 가려냈다. 서한GP 오한솔이 연습주행 기록을 훌쩍 뛰어넘는 랩타임으로 라이벌을 압도한 때문이다. 그의 베스트랩은 228.105. KIC 3라운드에서 230.460초를 작성한 오한솔은 예선 초반 2위 이하 선수들을 멀리 따돌리고 기록표 맨 윗자리에 이름을 올려놨다.
 
박석찬(비트알앤디)의 기록은 229.429. 오한솔의 베스트랩에 1.324초 뒤졌지만, 올해 두 번째 예선 2위를 기록하며 결승 전망을 밝혔다. 예선 3위는 새안 모터스포츠 전대은. 2위와의 시차는 0.004초였다.
 
           ▲ KIC에서 열린 슈퍼레이스 GT1 5라운드 예선 2위 박석찬
 
준피티드 레이싱 박규승은 20분 예선 마지막 타임어택에 나서 예선 4위에 랭크되었다. 선두와의 기록 차이는 1.375. 예선 3위 전대은에는 0.047초 밀렸다. 이어 CJ로지스틱스 강진성이 팽팽하게 전개된 GT1 5라운드 예선을 5위로 마무리 지었다.
 
예선 6, 7위는 원레이싱 듀오 임민진과 최광빈에게 돌아갔다. GT1 유일 여성 드라이버 임민진이 70kg의 핸디캡웨이트를 얹은 팀메이트에 0.003초 앞선 기록으로 6위에 올랐고, 연습주행에서 가장 빠른 페이스를 보인 이동호(쿼드로 이레인)40kg의 밸러스트를 싣고 8위 기록을 냈다.
 
이밖에 GT1 득점 선두 정경훈은 예선 15. 이전 경주 순위에 따라 150kg의 핸디캡웨이트를 부여받은 정경훈은 4라운드 승자 조선희를 0.347초 차이로 제치고 15그리드에 포진해 결승을 시작한다.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GT1 5라운드 예선 기록
순위
드라이버
기록
1
오한솔
서한GP
228.105
2
박석찬
비트알앤디
+1.324
3
전대은
새안 모터스포츠
+1.328
4
박규승
준피티드 레이싱
+1.375
5
강진성
CJ로지스틱스 레이싱
+1.651
6
임민진
원레이싱
+1.721
7
최광빈
원레이싱
+1.724
8
이동호
쿼드로 이레인
+1.986
9
박성현
준피티드 레이싱
+2.273
10
박준서
준피티드 레이싱
+2.318
83,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 1=5.615km
2위 이하 기록은 1위와의 시간차
 
박기현 기자(allen@trackside.co.kr), 사진/슈퍼레이스
[CopyrightRACEWEE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장현진 vs 정의철, 슈퍼레이스 6000 빅 매치 예고
다음글 서한GP 장현진 ASA 6000 5라운드 연습주행 1위
 
목록
 지넷시스템, 자동차용 공기청정…
 현대자동차그룹, 시니어 맞춤형 …
 현대·기아차, 센터 사이드 에어…
 2019 전남GT 9월말 KIC에서 열린다
 한국타이어 더 뉴 아우디 Q8에 신…
 카게야마 마사미 ASA 6000 7전 출전…
 델파이 테크놀로지스, 800V SiC 인…
 현대 i30 N TCR, 중국전 레이스2 더…
 2019 슈퍼챌린지 최종전 11월 2~3일…
 시트로엥 WRT, 터키 랠리 원투 피…

현대 i30 N TC…

페라리 샤…

인제 스피…

김성훈 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