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새안 모터스포츠 전대은, GT1 데뷔 후 첫 포디엄
입력 2019-06-18 18:17:32 l 최종 수정 2019-06-18 18:17:32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GT1 클래스에 출전 중인 전대은(새안 모터스포츠 레이싱팀)이 시리즈 3라운드에서 처음으로 포디엄 피니시를 기록했다. 예선 5위로 KIC(15.615km) 10랩 결승에 나선 전대은은 1랩째 4위로 올라섰고, 두 번째 랩에서 포디엄 피니시 3위권에 진출했다. 이후 남아 있는 8랩을 힘차게 마무리 짓고 슈퍼레이스 GT1 데뷔 후 처음으로 샴페인 세리머니의 기쁨을 만끽했다. 올해 대한자동차경주협회 공인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에 처음 참가한 새안 모터스포츠 레이싱팀도 클래스 데뷔 세 번째 레이스에서 3위 트로피를 차지했다.
 
박기현 기자(allen@trackside.co.kr), 사진/오환, 김성배, 이광선
[CopyrightRACEWEE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페라리 2019 르망 24시 GTE-Pro 클래스 우승
다음글 넥센타이어, 플러그 앤 플레이와 파트너십 체결
 
목록
 피니시라인을 앞두고…
 발테리 보타스 2020 F1 개막전 오…
 볼가스 김재현 슈퍼6000 3라운드 …
 준피티드 레이싱 박성현 GT1 데뷔…
 2020 KSR 태백 스피드웨이에서 출…
 슈퍼레이스 RD3 에버랜드에서 불…
 박석찬 & 제성욱 GT1, GT2 4라운드 …
 ‘볼트 킴’ 김규민 레디컬 컵 …
 반격 나선 김재현 SR 슈퍼6000 3라…
 비트알앤디 한민관 SR GT1 3라운드…

피니시라인…

발테리 보…

CJ로지스틱…

서한GP 장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