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아트라스BX 조항우 현대 N 페스티벌 창설전 게스트 드라이버로 인기
입력 2019-05-15 12:44:13 l 최종 수정 2019-05-15 12:44:13


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 조항우가 2019 현대 N 페스티벌 개막전에 게스트 드라이버로 출전해 화제를 모았다. 조항우는 511~12일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열린 벨로스터 N 마스터즈 창설전에 엔트리 넘버 ‘000’이 붙은 경주차를 타고 연습주행, 예선, 결승을 뛰었다.
 
조항우는 올해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ASA 6000에 출전해 챔피언 타이틀에 도전한다. 현역 ASA 6000 드라이버들 가운데 이 클래스 최다 3회 챔피언 컵을 보유한 조항우는 최다승(12)과 최다 폴포지션(16PP) 부문에서도 1위를 달리고 있다.
 
사진은 벨로스터 N 컵 경주차와 함께 한 조항우(). 현대 N 페스티벌 개막전에서 우승 돌풍을 일으킨 여성 드라이버들도 조항우를 만났다. 왼쪽은 벨로스터 N 마스터즈 1위 김태희, 오른쪽은 아반떼 컵 마스터즈 1위 지젤 킴.
 
박기현 기자(allen@trackside.co.kr), 사진/오환, 김성배
[CopyrightRACEWEE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현대차, FIFA U-20 월드컵 폴란드 2019 공식 차량 전달식 개최
다음글 지젤 킴, 아반떼 컵 마스터즈 개막전 ‘쾌속질주’
 
목록
 현대차 고성능 브랜드 N, 에버랜…
 현대 N 라인업, 뉘르부르크링 24…
 개막전 승자 이대준, 넥센 GT300 2…
 두가티 분당점 7월 6일 오픈
 쉐보레 제6회 어린이 그림 그리…
 불스원 ‘크리스탈 올인원 퍼펙…
 넥센스피드레이싱 KIC에서 3라운…
 그린카, 휴가철 맞이 30% 추가 할…
 금호타이어, 중국법인 수익성 개…
 CJ로지스틱스 레이싱, 6000 클래스…

비트알앤디…

페라리 2019 …

새안 모터…

모닝 챌린…